마곡지구 발산역 맛집

횟집 종결 "배진수어시장"

 

사실, 맛있는 회라는게 별거 없다.

씨알이 굵은것 (소위 '다마'가 굵다, 크다 라고 하는 키로가 나가는 큰 생선)을 쓰고

제대로된 와사비, 초장, 간장,

그리고, 주방장의 회 뜨는 칼솜씨면 되는것. 횟집이라면 또 이게 기본이어야 하고...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이걸 갖춘 횟집을 찾기란 그리 쉽지 않다.

왠만한 동네횟집들은 그냥 '살아 있는 생선을 잡아서 먹는집' 그 이상도 이하도 아닌...

 

오래전 단골이었던 강남역의 '제일수산' (현재, 신논현역 교보타워 뒷쪽편)이

위 조건을 갖춘 최고의 식감을 제공했던 횟집이었지만 지금은 사라진지 오래다.

사실상 그 당시에 유명했던 압구정의 일식집 '이즈미', '사와'보다 회맛이 더 좋았던 집이다.

 

최근들어 우연히 그 제일수산에 근접한 식감의 회를 제공하는 횟집을 발견했으니 그집이 바로

발산역 근처에 위치한 "배진수어시장"

전부터 종종 소개했었던 영등포 '최우영수산'과 쌍벽을 이루는 집이다.

아쉽게도 아직 멤버들과 가게에서 달려볼 기회가 없어서 포장을 했는데 조만간 현장(?)서 달려볼 예정이다.

 

일단, 이집 메뉴가 마음에 든다.

광연이 = 광어+연어 (20,000원)

만만이 = 광어+우럭 (20,000원)

우연이 = 우럭+연어 (20,000원)

쓰리만 = 광어+우럭+연어 (30,000원)

단품메뉴도 좋지만 이렇게 혼합메뉴가 있어서

소위 '짬짜면'처럼 메뉴 갈등의 고통을 해소시켜준다.

 

두툼한 굵기의 회는 최고의 식감을 제공하고

정통 생와사비는 회맛을 고급스럽게 더해준다.

이정도면 뭐 더 바랄게 없는 횟집인듯..

그리고, 초고추장계의 코카콜라로 불리우는 '진조미' 초장을 쓴다는것.ㅎㅎ

 

인근의 퍼블릭한 횟집중에서 이집과 맞짱 뜰만한 횟집은 없어보인다.

추천!

 

마곡 맛집이지만 사실상 발산역하고 가깝다.

 

 

Posted by wasa.B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