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U 편의점 가성비 라면

"500라면"

가격이 500원이다.


여느 일반 라면맛과 동일하다.

신라면과는 다르고 안성탕면과 비슷하다.

500원에 맛이 동일 하다는 것은 즉 가성비가 좋다는 뜻이다.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야채 분말 스프가 없어서 국물이 훨씬 깔끔하다.

라면 끓일 용기와 미니 단무지 까지 해도 총 2천원을 넘지 않는다.ㅎㅎㅎ


요즘 보통 여의도나 뚝섬 한강 고수부지에 있는 편의점에서 파는 끓여먹는 라면이

용기 포함 3천원선인것에 비하면 개꿀이다.


오뚜기에서 나온 '오라면'이 700원으로 그마나 대항마인데

오뚜기 라면을 개인적으로 안좋아해서..

500라면을 추천한다.


개인적으로 이 포스팅은 CU와 아무런 관련이 없다.




Posted by wasa.B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