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실천이 정점에 다다르며 이어지고 있다.

매년 이맘때쯤이면 열리던 많은 연간 행사들이 줄줄이 취소되었다.

심지어 관광객들의 방문을 원천봉쇄하기 위해 유채꽃밭을 갈아엎기까지 한 관광지도 있다.

 

야외활동을 최대한 자제하고 거리두기를 실천할 이때에 겸사겸사 할게 하나 있었으니

바로 요즘 음식방송의 선두주자 요리연구가 백종원대표의 외식브랜드

'인생설렁탕' 맛보기다.

 

원체 설렁탕 곰탕같은 토종 슬로우푸드를 좋아하는터라

지금까지 안가본 유명 탕집이 없는데

얼마전 인생설렁탕이 런칭해서 그 맛이 궁금하던차였다.

 

바로 달려가 대표메뉴인 인생설렁탕 1인분 포장한다.

 

 

 

 

사진에 보이는것처럼 전메뉴 포장가능.

설렁탕 6,500원.

이제 방송을 통한 백종원대표의 가격 철학은 너무 잘 알려져 있다.

"역시나 착하다."

탕 한그릇에 만원이 넘는 강남 신사동의 영동설렁탕이나 여타 만원대에 육박하는 

설렁탕 체인점에 비하면 정말 터무니없이 저렴한 가격이다.

매장 직원분들의 친절도는 5점 만점에 5점.

 

 

 

 

1인분 포장 구성과 양.

 

대부분의 국밥집들이 포장시 밥과 김치를 빼면 국물을 적게는 1.5인분에서 많게는 2인분까지 증량해서 준다.

여기도 포장시 밥을 빼면 국물양이 조금더 추가되는데 아쉽지만 그리 많게 느껴지지 않는다.

설렁탕 명가중 하나인 '이남장'의 경우

가장 대중적 메뉴인 맛설렁탕(7,000원)을 밥없이 포장하면

국물양을 족히 2인분 넘게 주는데 그것에 비하면 그리 많지 않다.

그리고 또 하나의 중요한점 '김치'.

사실 탕이나 국은 김치 하나면 다른 반찬이 필요없다.

때문에 김치의 맛이 상당히 중요한데

인생설렁탕의 김치는 '이남장'의 아삭하면서 잘 익은 김치와는 맛의 차이가 많이 나는 편이다.

실로 아쉬운 부분이다.

분명, 백종원대표가 이부분을 알고 있을텐데

왜 이런맛의 김치가 제공되는지 의아하다..

 

 

 

 

암튼 대파와 청양고추를 송송 썰어넣어 한 그릇 뚝딱.

국물맛은 잘 뽑은듯 하다.

맛이 진하고 방송에서 백종원대표가 항상 강조하듯 간이 살짝 강한편이다.

짠맛을 싫어하는 입맛이라 물을 살짝 추가했지만

왠만한 사람들의 입맛엔 진한 육수 국물맛을 느끼게 하는데 손색이 없어 보인다.

 

기본설렁탕 6,500원이라는 가격에 너무 많은 걸 바라면 안되겠지만,

위에서 말한 포장시 국물양과 김치의 맛만 조금 보강된다면

정말 '인생설렁탕'이 되기에 충분할듯 하다.

 

총평 : 5점만점 기준.

매장 청결도 : 5점

직원의 손님대응 친절도 : 5점

가격대 : 5점

국물맛 : 4점

김치맛 : 2.5점

 

 

Posted by wasa.B 트랙백 0 : 댓글 0

댓글을 달아 주세요